경험의 실체 신앙

예수 그리스도는 나의 왕(시 2:1-12)

시 2:1-12 “1 어찌하여 이방 나라들이 분노하며 민족들이 헛된 일을 꾸미는가 2 세상의 군왕들이 나서며 관원들이 서로 꾀하여 여호와와 그의 기름 부음 받은 자를 대적하며 3 우리가 그들의 맨 것을 끊고 그의 결박을 벗어 버리자 하는도다 4 하늘에 계신 이가 웃으심이여 주께서 그들을 비웃으시리로다 5 그 때에 분을 발하며 진노하사 그들을 놀라게 하여 이르시기를 6 내가 나의 왕을 내 거룩한 산 시온에 세웠다 하시리로다 7 내가 여호와의 명령을 전하노라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너는 내 아들이라 오늘 내가 너를 낳았도다 8 내게 구하라 내가 이방 나라를 네 유업으로 주리니 네 소유가 땅 끝까지 이르리로다 9 네가 철장으로 그들을 깨뜨림이여 질그릇 같이 부수리라 하시도다 10 그런즉 군왕들아 너희는 지혜를 얻으며 세상의 재판관들아 너희는 교훈을 받을지어다 11 여호와를 경외함으로 섬기고 떨며 즐거워할지어다 12 그의 아들에게 입맞추라 그렇지 아니하면 진노하심으로 너희가 길에서 망하리니 그의 진노가 급하심이라 여호와께 피하는 모든 사람은 다 복이 있도다”
시 2:1-12 “1 Why do the nations conspire and the peoples plot in vain? 2 The kings of the earth take their stand and the rulers gather together against the LORD and against his Anointed One. 3 "Let us break their chains," they say, "and throw off their fetters." 4 The One enthroned in heaven laughs; the Lord scoffs at them. 5 Then he rebukes them in his anger and terrifies them in his wrath, saying, 6 "I have installed my King on Zion, my holy hill." 7 I will proclaim the decree of the LORD: He said to me, "You are my Son; today I have become your Father. 8 Ask of me, and I will make the nations your inheritance, the ends of the earth your possession. 9 You will rule them with an iron scepter; you will dash them to pieces like pottery." 10 Therefore, you kings, be wise; be warned, you rulers of the earth. 11 Serve the LORD with fear and rejoice with trembling. 12 Kiss the Son, lest he be angry and you be destroyed in your way, for his wrath can flare up in a moment. Blessed are all who take refuge in him.”

시 2:1-6에서 이미 이방 나라들의 군왕들이 “여호와와 그의 기름 부음 받은 자”을 대적하고 있음을 시인은 경험하였다. 이는 세상의 군왕인 로마 총독 빌라도와 이스라엘의 대 제사장들과 서기관이 예수 그리스도를 대적한 것과 같은 현상을 시인이 경험하였음을 암시한다. 세상 군왕들의 목표는 ‘하나님의 통치’에서 벗어나 자기 자신이 세상의 군왕이 되는 것이다. 이것은 최초 인간 아담Adam이 하나님의 통치에서 벗어나 자신도 하나님과 같이 되고자 하였던 것(Home erit sicut Deus )과 같다. 이렇듯 세상의 군왕들만 아니라, 나 자신도 작게는 나 자신의 군왕, 가족의 군왕, 동아리의 군왕, 두레의 군왕, 나라의 군왕이 되어 자기 무릎 아래 모든 사람의 무릎을 꿇게 하고 싶어한다. 즉 인간은 하나님 없이 살고자 (Gottlosigkeit)한다. 그리고 그것은 자유라고 착각한다. 그러나 그것은 진정한 자유가 아니라, 악에 노예가 되어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사탄 마귀는 예수 그리스도를 유혹할 때, ‘천하의 영광을 보여주며, “만일 내게 엎드려 경배하면, 이 모든 것을 너에게 주리라”(마 4:8) 하였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러한 사탄 마귀와 세상의 군왕이 되고자 하는 인간을 보시고, “하늘에 계신 이가 웃으시며, 주께서 그들을 비웃으신다”(시 2:4)고 시인은 선언한다. 
이에 반(反)하여 우리의 참된 임금은 하나님께서 시온에 세우실 “하나님의 종”, “하나님의 아들”이시다(시 2:6-7). 야훼 하나님께서 그 아들에게 “내게 구하라 내가 이방 나라를 네 유업으로 주리니, 네 소유가 땅 끝까지 이르리라”(8절) 말씀하셨다. 그러므로 참으로 지혜로운 자는 이 세상의 군왕이 되려고 하지 말고 오히려 “야훼 하나님을 경외함으로 섬기고, 그를 섬기는 것을 즐거워하는 것이다”(11절) 그리고 하나님께서 세우신 왕, 곧 “하나님의 아들에게 입맞추는 것이다”(12절) 그리고 환난 중에는 야훼 하나님께 피하는 것이다. 이러한 사람이 복을 받을 사람이다(12하). 
우리는 여기서 하나님 아들에게 입맞추라”는 말씀을 바로 이해해야 한다. 이 말은 천주교에서 예수님 象이나, 마리아 상, 혹은 성인들의 동상에 입을 맞추라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아들의 말씀에 순종하라는 뜻이다. 즉 하나님 아들과 형제처럼 가족처럼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처럼 가까이 지내라는 뜻이다(비교 요 15:14-15 “너희는 내가 명하는 대로 행하면 곧 나의 친구라. 이제부터는 너희를 종이라 하지 아니하리라. 종은 주인이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라 너희를 친구라 하였으니, 내가 내 아버지께 들은 것을 다 너희에게 알게 하였음이라”)
이렇게 하나님의 아들의 말씀에 순종하여 살 때, 그의 말씀을 가슴에 새기고, 그 말씀대로 살려고 할 때, 하나님의 아들에게 입 맞출 정도로 항상 그분 곁에서 살아갈 때, 그때에는 “만사가 형통되는 복을 누리면 살게 된다”는 것이 시인의 경험 속에서 나온 고백이다. 이를 시인은 1편 1절에서 “복 있는 사람은 … 오직 여호와의 율법(말씀/언약)을 즐거워하며, 그의 율법을 주야로 묵상한다”(시 1:1)고 증언한다. 그리고 이를 은유적으로 “그는 시냇가에 심은 나무가 철을 따라 열매를 맺으며, 그 잎사귀가 마르지 아니함 같으니, 그가 하는 모든 일이 다 형통하리라”(3절)고 노래하였다. 

이제 결론적으로 우리가 행복해지는 길, 복을 받는 길, 그리고 마음의 평안함 속에서 행복감을 느끼며 살 수 있는 길, 그 길이 무엇인가? 그 길은 하나님의 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나의 왕으로 경외하고 그의 말씀대로 사는 것이다. 이러한 사실을 예수님은 산상수훈의 마지막 결론에서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마 6:33)고 바꾸어 설명해 주셨다. 그리고 신명기 30장이 제시한 “복을 받는 길”도 시편 1-2편의 내용과 동일하다.

*** 이 강론을 읽고 듣는 모든 분들이 앞에서 강론한 복을 받으시 길, 필자는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