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의 실체 신앙

치유하시는 주님(시 6:1-10) 


시 6:1-10 “1 [다윗의 시, 인도자를 따라 현악 여덟째 줄에 맞춘 노래] 여호와여 주의 분노로 나를 책망하지 마시오며 주의 진노로 나를 징계하지 마옵소서 2 여호와여 내가 수척하였사오니 내게 은혜를 베푸소서 여호와여 나의 뼈가 떨리오니 나를 고치소서 3 나의 영혼도 매우 떨리나이다 여호와여 어느 때까지니이까 4 여호와여 돌아와 나의 영혼을 건지시며 주의 사랑으로 나를 구원하소서 5 사망 중에서는 주를 기억하는 일이 없사오니 스올에서 주께 감사할 자 누구리이까 6 내가 탄식함으로 피곤하여 밤마다 눈물로 내 침상을 띄우며 내 요를 적시나이다 7 내 눈이 근심으로 말미암아 쇠하며 내 모든 대적으로 말미암아 어두워졌나이다 8 악을 행하는 너희는 다 나를 떠나라 여호와께서 내 울음 소리를 들으셨도다 9 여호와께서 내 간구를 들으셨음이여 여호와께서 내 기도를 받으시리로다 10 내 모든 원수들이 부끄러움을 당하고 심히 떪이여 갑자기 부끄러워 물러가리로다”


시 6:1-10 “1 [For the director of music. With stringed instruments. According to sheminith. A psalm of David.] O LORD, do not rebuke me in your anger or discipline me in your wrath. 2 Be merciful to me, LORD, for I am faint; O LORD, heal me, for my bones are in agony. 3 My soul is in anguish. How long, O LORD, how long? 4 Turn, O LORD, and deliver me; save me because of your unfailing love. 5 No one remembers you when he is dead. Who praises you from the grave? 6 I am worn out from groaning; all night long I flood my bed with weeping and drench my couch with tears. 7 My eyes grow weak with sorrow; they fail because of all my foes. 8 Away from me, all you who do evil, for the LORD has heard my weeping. 9 The LORD has heard my cry for mercy; the LORD accepts my prayer. 10 All my enemies will be ashamed and dismayed; they will turn back in sudden disgrace.”



시인은 “여호와여 주의 분노로 나를 책망하지 마시오며, 주의 진노로 나를 징계하지 마옵소서 2 여호와여 내가 수척하였사오니 내게 은혜를 베푸소서!”(1-2a절) 라고 큰 소리로 기도한다. 어떻게 보면 시인의 이러한 기도는 무척 뻔뻔스러운 간구처럼 보인다. 누가 감히 심판자 하나님께 기도 서두부터 – 마치 빚진 자에게 요구하듯이 – 이러한 요구를 할 수 있을까? 그러나 이러한 기도는 뻔뻔스러운 기도가 아니라, 오히려 극도의 고난 속에서 나온 긴급하고 간절한 기도이다. 왜냐하면 기도자는 지금 육신이 “수척’해져서 생명의 위기를 겪고 있고 때문이다. 이러한 시인의 정황은, 6절의 “내가 탄식함으로 피곤하여 밤마다 눈물로 내 침상을 띄우며 내 요를 적시나이다”라는 말씀과 5절의 “사망 중에서는 주를 기억하는 일이 없사오니, 스올에서 주께 감사할 자 누구리이까?”라는 말씀 속에서 분명히 드러나 있다. 한 마디로 말하면, 시인은 지금 육신의 고통으로 언제 죽을 지 모르는 긴급한 생명의 위기에 봉착해 있다. 그래서 시인은 거두절미(去頭截尾)하고 “여호와여 주의 분노로 나를 책망하지 마시오며 주의 진노로 나를 징계하지 마옵소서 … 내게 은혜를 베푸소서!”(1-2a절) 기도한 것이다.


시인은 병(病) 때문에 뼈가 떨리고, 영혼이 떨릴 정도로 자신의 몸이 수척해졌다고 토로한다. 그래서 시인은 거의 살 소망이 없는 상태이다. 여기서 영혼으로 번역된 ‘네페쉬’는 하나님께서 인간을 창조하실 때, 흙으로 만든 인간의 형상에 하나님의 생기를 불어넣음으로써 창조된 인간생명을 의미한다. 따라서 “영혼이 떨린다”는 것은 생명의 위기가 극도에 달하였다는 뜻이다. 그래서 육신의 골격을 이루는 뼈 마저도 떨리고 있다.


시인이 토로하고 있는 육신의 고통에 이르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스스로 자신의 생명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시인은 그러한 생명의 위기 상황 속에서도 결코 살고자 하는 희망을 버리지 않는다. 그는 하나님께서 “나를 고치소서!”, “나를 구원하소서!”, “나의 영혼을 건지소서!”, “주의 사랑으로 나를 도우소서!”라고 적극적으로 기도한다. 아니 보다 더 적극적으로 “여호와여 주의 분노로 나를 책망하지 마시오며 주의 진노로 나를 징계하지 마옵소서!”(1-2절)라고 간청한다. 이 기도는, 설사 내가 죄를 지어 책망을 받을 만한 일을 행 하였다 하더라도, 하나님의 분노를 거두시고, 주님의 진로로 나를 징계하지 마시길 간청한다.


어떻게 보면, 이러한 기도는 마지막 죽음을 앞둔 병자의 최후 발악과 같은 것이라고 이해할 수도 있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이해하면, 오히려 시인만큼 적극적으로 하나님의 긍휼하심과 사랑을 의지하는 사람도 없다. 왜냐하면 시인은 하나님께서 궁극적으로 무엇을 원하고 계시는지를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죄 지은 인간을 징벌하시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하나님 자신의 영광이다. 곧 하나님께서 인간에게 은혜를 베푸시고, 영광을 받으시기를 원하시며, 이 영광을 어느 누구에도 돌리기를 원치 않으신다는 것을 시인은 믿고 있었기 때문이다: “나는 여호와이니 이는 내 이름이라 나는 내 영광을 다른 자에게, 내 찬송을 우상에게 주지 아니하리라”(사 42:8); “나는 나를 위하며 나를 위하여 이를 이룰 것이라 어찌 내 이름을 욕되게 하리요, 내 영광을 다른 자에게 주지 아니하리라”(사 48:11) 그래서 시인은 “사망 중에서는 주를 기억하는 일이 없사오니, 스올에서 주께 감사할 자 누구리이까?”(5절) 하나님께 반문한 것이다.


그렇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를 베푸심으로써, 은혜 받은 자들의 마음과 입술을 통하여 영광을 받으시는 것이다. 즉 이제 하나님께서 육신에 병이 들어 죽을 수밖에 없는 자기 자신을 살리시고 자기 자신을 통하여 하나님께서 영광을 받으시기를 기도한 것이다. 이런 점에서 이 시(詩)는 루터가 분류한 ‘탄식시’(歎息詩)(시편 6, 22, 38, 51, 102, 130, 143)가 아니라, 하나님의 사랑과 영광을 전적으로 의지하는 ‘신앙시(信仰詩)’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


이렇게 시인이 생명의 위기 속에서도 전적으로 하나님을 의지하고 생명의 회복을 기도하는 모습을 보고, 주위의 사람들은 오히려 시인을 비난하고, 죽음을 수용하도록 종용한다. 그리고 그것이 마치 신앙의 경건인양 주장한다. 시인은 자신의 병으로 고통 당하는 것보다, 주위 사람들의 시선과 편견이 더 고통스럽게 느껴졌다. 그래서 시인은 다른 사람들이 모두 잠든 고요한 밤에도 잠을 이루지 못하고, 밤새 이리 저리 몸을 돌려 눕지만, 잠을 이루지 못한다. 그리고 시인은 지난 날 살아온 삶을 회고하면서, 밤마다 회개의 눈물을 흘리며 침상을 적신다. 뿐만 아니라, 수척해진 몸은 소변조차 제대로 가리지 못하여 때때로 요를 적시기도 한다: “내가 탄식함으로 피곤하여 밤마다 눈물로 내 침상을 띄우며 내 요를 적시나이다.”(6절) 그야말로 몸과 마음에 병(病)이 깊어져 시인은 이제 죽음 직전까지 와 있다.


그러나 시인이 정작 두려워하는 것은 죽음이 아니라, 그의 대적자이다. 그들은 시인이 하나님에게 절대적으로 의지하는 신앙을 비웃는다. 아니 그 대적자들은 시인의 내면에 있는 불안과 초조 그리고 행여나 자신의 기도가 상달되지 않을까 염려하는 불신앙일 지도 모른다. 아마도 대적자는 양자 모두 일 것이다. 그래서 시인은 “내 눈이 (내 마음의) 근심으로 말미암아 쇠하며, (나의 신앙을 비웃는) 내 모든 대적으로 말미암아 어두워졌나이다.”(7절) 탄식한다. 이렇듯 병으로 고통 당하는 사람은 두 가지 대적자로 인하여 괴롭힘을 당한다. 하나는 자신의 불신앙이고, 다른 하나는 자신의 실질적인 육신의 고통, 그리고 한 가지가 더 있다면, 그것은 주위 사람들의 자기 중심적인 시선과 판단 그리고 말이다. 이러한 3중고를 겪는 것이 병자들의 실질적인 고통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인은 마음을 단단하게 먹고, 죽든지 살든지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긴다. 그리고 대장부처럼 기도한다: “악을 행하는 너희는 다 나를 떠나라”(9a) 이 기도는 하나님께 의지하지 못하는 자신의 불신앙, 주의 사람들의 회유, 그리고 자신에 병을 준 병마(病魔)에게 자신을 떠나라고 외치는 것이다. 그리고 예수님께서,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무엇이든지 기도하고 구하는 것은 받은 줄로 믿으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그대로 되리라”(막 11:24) 말씀하신 것처럼 “여호와께서 내 울음 소리를 들으셨도다. 9 여호와께서 내 간구를 들으셨음이여 여호와께서 내 기도를 받으시리로다”(8b-9절) 미리 앞서 선포한다. 하나님의 은혜를 온전히 믿은 이러한 시인의 굳건한 신앙으로 이제 시인의 원수들은 그에게서 물러갈 것이다. 그래서 시인도 이러한 확신 속에서 “내 모든 원수들이 부끄러움을 당하고 심히 떪이여 갑자기 부끄러워 물러가리로다”(10절) 외친 것이다.


죽을 수밖에 없는 상황 속에서도 오직 생명의 주인이신 창조주 하나님만을 의지한 시인이 기도의 응답을 받고 장엄하게 외친 이 시는, 시인의 고통과 괴로움 뒤에는 그의 기도를 듣고 계시는 사랑의 하나님이 계시다는 것은 증언하고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