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의 실체 신앙

의로운 재판장이신 하나님(7:1-17)

( 7:1-17) “1 [다윗의 식가욘, 베냐민인 구시의 말에 따라 여호와께 드린 노래] 여호와 내 하나님이여 내가 주께 피하오니 나를 쫓아오는 모든 자들에게서 나를 구원하여 내소서 2 건져낼 자가 없으면 그들이 사자 같이 나를 찢고 뜯을까 하나이다 3 여호와 내 하나님이여 내가 이런 일을 행하였거나 내 손에 죄악이 있거나 4 화친한 자를 악으로 갚았거나 내 대적에게서 까닭 없이 빼앗았거든 5 원수가 나의 영혼을 쫓아 잡아 내 생명을 땅에 짓밟게 하고 내 영광을 먼지 속에 살게 하소서 (셀라) 6 여호와여 진노로 일어나사 내 대적들의 노를 막으시며 나를 위하여 깨소서 주께서 심판을 명령하셨나이다 7 민족들의 모임이 주를 두르게 하시고 그 위 높은 자리에 돌아오소서 8 여호와께서 만민에게 심판을 행하시오니 여호와여 나의 의와 나의 성실함을 따라 나를 심판하소서 9 악인의 악을 끊고 의인을 세우소서 의로우신 하나님이 사람의 마음과 양심을 감찰하시나이다 10 나의 방패는 마음이 정직한 자를 구원하시는 하나님께 있도다 11 하나님은 의로우신 재판장이심이여 매일 분노하시는 하나님이시로다 12 사람이 회개하지 아니하면 그가 그의 칼을 가심이여 그의 활을 이미 당기어 예비하셨도다 13 죽일 도구를 또한 예비하심이여 그가 만든 화살은 불화살들이로다 14 악인이 죄악을 낳음이여 재앙을 배어 거짓을 낳았도다 15 그가 웅덩이를 파 만듦이여 제가 만든 함정에 빠졌도다 16 그의 재앙은 자기 머리로 돌아가고 그의 포악은 자기 정수리에 내리리로다 17 내가 여호와께 그의 의를 따라 감사함이여 지존하신 여호와의 이름을 찬양하리로다

 

( 7:1-17) “1 A shiggaion of David, which he sang to the LORD concerning Cush, a Benjamite. O LORD my God, I take refuge in you; save and deliver me from all who pursue me, 2 or they will tear me like a lion and rip me to pieces with no one to rescue me. 3 O LORD my God, if I have done this and there is guilt on my hands-- 4 if I have done evil to him who is at peace with me or without cause have robbed my foe-- 5 then let my enemy pursue and overtake me; let him trample my life to the ground and make me sleep in the dust. Selah 6 Arise, O LORD, in your anger; rise up against the rage of my enemies. Awake, my God; decree justice. 7 Let the assembled peoples gather around you. Rule over them from on high; 8 let the LORD judge the peoples. Judge me, O LORD, according to my righteousness, according to my integrity, O Most High. 9 O righteous God, who searches minds and hearts, bring to an end the violence of the wicked and make the righteous secure. 10 My shield is God Most High, who saves the upright in heart. 11 God is a righteous judge, a God who expresses his wrath every day. 12 If he does not relent, he will sharpen his sword; he will bend and string his bow. 13 He has prepared his deadly weapons; he makes ready his flaming arrows. 14 He who is pregnant with evil and conceives trouble gives birth to disillusionment. 15 He who digs a hole and scoops it out falls into the pit he has made. 16 The trouble he causes recoils on himself; his violence comes down on his own head. 17 I will give thanks to the LORD because of his righteousness and will sing praise to the name of the LORD Most High.”

 

시인은 쫓기는 심정으로 아주 긴급하게 하나님의 도움을 청한다: “여호와 하나님이여 내가 주께 피하오니, 나를 쫓아오는 모든 자들에게서 나를 구원하여 내소서 2 건져낼 자가 없으면 그들이 사자 같이 나를 찢고 뜯을까 하나이다”(1-2) 이러한 상황 속에서 시인이 얼마나 불안하고, 두렵겠는가? 이는 마치 홍해 앞에 있었던 히브리인들의 정황과 같다. 뒤에는 애굽 군대가 추적해 오고, 앞에는 건널 없는 홍해, 시인은 바로 그러한 상황에 있다. 그래서 시인은 다급한 마음으로 하나님께 도움을 청한 것이다. 하나님! 나를 보호해 주시지 않으면, 나는 사자에 잡혀 살이 찢겨 죽어 먹히는 사슴과 같습니다.

그렇다면 왜 시인은 이렇게 쫓기는 신세가 되었을까? 그것은 시인이 무슨 잘못을 행하여 당하는 징벌이 아니다. 시인의 고통은 이유없이 단순히 악인들에 의해서 당하는 일방적인 고통이다. 이점을 시인은 다음과 같이 호소한다: “3 여호와 하나님이여, 내가 이런 일을 행하였거나 손에 죄악이 있거나 4 화친한 자를 악으로 갚았거나 대적에게서 까닭 없이 빼앗았거든 5 원수가 나의 영혼을 쫓아 잡아 생명을 땅에 짓밟게 하고 영광을 먼지 속에 살게 하소서 (셀라)”(3-5) 이러한 기도는 시인의 무죄(無罪) 적극적으로 호소하는 것이다. 시인은 자신의 잘못이나 죄로 인하여 이러한 고통을 당하는 것이라면, 죄값을 달게 받겠다고 말함으로써, 자신의 무죄를 호소한다. 따라서 시인의 고통은 일방적으로 악인들의 죄악으로 비롯된 것임을 반증(反證)하는 호소이다. 그러므로 시인은 야훼, 하나님의 의로운 , 없이 고난 받는 자에 대한 도움과 악인에 대한 공정한 판단을 호소하고 있다.

이러한 일은 우리의 속에서 종종 일어나는 일이다. 특별히 못한 일이 없는데, 악인들에게 휘말리어 고통을 당하게 사람들이 우리 주변에 많다. 이러한 일은 개인만 아니라, 국제관계 혹은 집단관계에서도 자주 일어난다. 일방적으로 이웃 나라를 침략하여 양민을 살해하고, 물품을 약탈하는 자들이 우리 주위에 있다. 이러한 일을 우리 대한민국 사람들은 일본(日本) 중국(中國) 의해서 수백 당해왔다. 마디로 말하면, 이유 없는 고통, 없이 당하는 고통을 우리 민족은 일방적으로 없이 받아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악한 자들을 대항하여 싸울 힘조차 없을 , 이때에 기대하는 것이 바로 최고 재판장의 의로운 판결이다. 왜냐하면 세상의 재판정은 정의롭지가 못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하나님의 율법에서도, “1 너는 거짓된 풍설을 퍼뜨리지 말며 악인(惡人) 연합하여 위증하는 증인이 되지 말며 2 다수를 따라 () 행하지 말며 송사에 다수를 따라 부당한 증언을 하지 말며 3 가난한 자의 송사라고 해서 편벽되이 두둔하지 말지니라.”( 23:1-3); “6 너는 가난한 자의 송사라고 정의를 굽게 하지 말며 7 거짓 일을 멀리 하며 무죄한 자와 의로운 자를 죽이지 말라 나는 악인을 의롭다 하지 아니하겠노라”( 23:6-7) 하였다. 이와 같이 공정한 재판이란, 신분을 고려하지 않고, 사실 그대로, 되어진 그대로, 옳고 그름을 판결하는 것이다. 그러나 옛날이나 지금이나, 항상 재판은 기득권자 중심으로 판결이 내려지거나, 얄팍한 동정심에서 혹은 이데올로기(이념) 의해 판결이 내려지는 일이 비일비재(非一非再)하였다.

그러므로 시인은 하나님께서 친히 재판장이 되시어, 시비를 가려 달라고 호소한다: “6 여호와여 진노로 일어나사 대적들의 노를 막으시며 나를 위하여 깨소서! 주께서 심판을 명령하셨나이다. 7 민족들의 모임이 주를 두르게 하시고 높은 자리에 돌아오소서 8 여호와께서 만민에게 심판을 행하시오니 여호와여 나의 의와 나의 성실함을 따라 나를 심판하소서”(7-8) 기도는 시인 자신만 아니라, 시인의 대적자들도, 그리고 모든 민족을 하나님 앞에 불러 모으시고, 야훼 하나님은 높은 곳에서 각자의 행위를 감찰하시어, 옳고 그름을 바로 판결해 달라는 호소이다. 그래서 시인 자신의 의가 분명히 밝혀지게 달라는 시인의 악인에 대한 고소(告訴) 호소이다.

이렇게 시인이 당당하게 재판장이신 하나님께 올바른 판결을 호소하는 것은, 자신은 죄가 없음을 호소하는 것이며, 동시에 악인들이 아무 연고 없이 시인 자신을 사자처럼 추적하여 죽이려 한다는 것을 하나님 앞에 고발하기 위한 것이다. 그러면서 동시에 시인에 대한 하나님의 ()재판의 공정성을 고백한다: “악인의 악을 끊고 의인을 세우소서 의로우신 하나님이 사람의 마음과 양심을 감찰하시나이다.”(9) 말은 시인 자신도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마음 깊은 곳까지 철저히 심사(審査) 받겠다는 뜻이다. 이렇게 자신의 결백함과 무죄를 호소하면서, 시인은 악인들의 단절, 악인들의 악을 끊어 주소서!” 호소한다.

이렇게 시인은 하나님께 호소하게 이유를 선포한다. 그는 하나님을 의로우신 재판장으로 증언한다. 이것은 시인의 하나님에 대한 인식이기도 하다: “11 하나님은 의로우신 재판장이심이여 매일 분노하시는 하나님이시로다 12 사람이 회개하지 아니하면 그가 그의 칼을 가심이여 그의 활을 이미 당기어 예비하셨도다 13 죽일 도구를 또한 예비하심이여 그가 만든 화살은 불화살들이로다.”(11-13) 바로 이러한 하나님 앞에서 시인은 지금까지 살아왔기 때문에, 그는 이유없이 어려움을 당할 때마다, 하나님을 찾았다. 그래서 시인은 나의 방패는 마음이 정직한 자를 구원하시는 하나님께 있도다.”(10) 하나님을 찬양한다. 하나님은 사람의 마음을 감찰하시고, 사실 그대로 판결하시는 의로운 재판장이시다. 따라서 사람이 회개하지 아니하면, 의로우신 재판장이신, 하나님이 당신의 칼을 갈아 그들을 베어 버리실 것이며, 그의 활을 이미 당기어 언제라도 악한 자들의 가슴에 명중시키실 것이다. 이렇듯 하나님은 악인들을 심판하고 벌하실 도구, 죽일 도구를 언제라도 예비해 놓으셨다. 특히 그가 만든 화살은 불화살들이다(12-13).

그럼에도 불구하고, ‘악인이 계속해서 죄악을 계획하고, 자신들이 받을 재앙을 무시하고 거짓을 계속해서 행하면, 그리고 의인을 함정에 빠트리려고, 웅덩이를 만든다면, 그들이 웅덩이에 오히려 그들이 빠질 것이다. 그래서 그들이 행한 모든 죄악의 재앙이 그들 머리로 돌아가고, 그의 포악은 자기 정수리에 내릴 것이다’(14-16) 왜냐하면 의로운 재판장이신 하나님은 가만히 보고만 계실 분이 아니시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시인은 이러한 믿음에서 나온 확신 속에서 하나님께 찬양한다: “내가 여호와께 그의 의를 따라 감사함이여, 지존하신 여호와의 이름을 찬양하리리다”(17)

그렇다 “8 우리가 사방으로 우겨 쌈을 당하여도 싸이지 아니하며, 답답한 일을 당하여도 낙심하지 아니하며, 9 박해를 받아도 버린 되지 아니하며 거꾸러뜨림을 당하여도 망하지 (않는 )”(고후 4:8-9) 우리의 의로운 재판장이신, 하나님이 우리의 방패가 되어 주시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오늘도 성령으로 우리와 함께 계시는 임마누엘 하나님”, 우리 주님, 예수 그리스도이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