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의 실체 신앙

나는 창조주, 하나님을 믿습니다(8:1-9).

( 8:1-9) “1 [다윗의 시, 인도자를 따라 깃딧에 맞춘 노래] 여호와 우리 주여 주의 이름이 온 땅에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 주의 영광이 하늘을 덮었나이다 2 주의 대적으로 말미암아 어린 아이들과 젖먹이들의 입으로 권능을 세우심이여 이는 원수들과 보복자들을 잠잠하게 하려 하심이니이다 3 주의 손가락으로 만드신 주의 하늘과 주께서 베풀어 두신 달과 별들을 내가 보오니 4 사람이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생각하시며 인자가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돌보시나이까 5 그를 하나님보다 조금 못하게 하시고 영화와 존귀로 관을 씌우셨나이다 6 주의 손으로 만드신 것을 다스리게 하시고 만물을 그의 발 아래 두셨으니 7 곧 모든 소와 양과 들짐승이며 8 공중의 새와 바다의 물고기와 바닷길에 다니는 것이니이다 9 여호와 우리 주여 주의 이름이 온 땅에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

( 8:1-9) “1 For the director of music. According to gittith. A psalm of David. O LORD, our Lord, how majestic is your name in all the earth! You have set your glory above the heavens. 2 From the lips of children and infants you have ordained praise because of your enemies, to silence the foe and the avenger. 3 When I consider your heavens, the work of your fingers, the moon and the stars, which you have set in place, 4 what is man that you are mindful of him, the son of man that you care for him? 5 You made him a little lower than the heavenly beings and crowned him with glory and honor. 6 You made him ruler over the works of your hands; you put everything under his feet 7 all flocks and herds, and the beasts of the field, 8 the birds of the air, and the fish of the sea, all that swim the paths of the seas. 9 O LORD, our Lord, how majestic is your name in all the earth!”

 

시편 8편은 전형적인 찬양시에 속한다(B.W.Anderson, Out Of The Depths. The Psalms speak for us today, Philadelphia: The Westminter Press, 97ff.) 왜냐하면 () 여호와 우리 주(), 주의 이름이 온 땅에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 … [O LORD, our Lord, how majestic is your name in all the earth!]”(1)로 시작하여 여호와 우리 주여, 주의 이름이 온 땅에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9)로 끝나기 때문이다. 이런 점에서 이 시()는 주(), 야훼 하나님의 이름을 찬양하는 찬양시(Hymn). , 야훼, 온 세상에 널리 알려졌다는 뜻이다(2b). 그렇다면 왜 시인은 야훼, 하나님의 이름을 찬양할까?

히브리인들의 인지구조에 따르면, 이름은 그 사람의 인격(人格)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의 이름이 영광을 받는 것은, 그 사람이 인격적으로 존경을 받고, 영광을 받는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상대방의 이름을 함부로 망령되이 일컫는 것은 그 사람의 인격을 모독하는 것과 같다. 그래서 십계명도 너는 네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망령되게 부르지 말라 여호와는 그의 이름을 망령되게 부르는 자를 죄 없다 하지 아니하리라”(20:7) 명하였다. 그래서 신명기 기자는, “내가 여호와의 이름을 전파하리니, 너희는 우리 하나님께 위엄을 돌릴지어다”(32:3) 선언하였다. 그리고 야훼, 하나님 자신도 당신의 이름을 위하여 이스라엘 조상들에게 약속하신 언약을 성실히 실행하실 것을 다짐하신다: “내가 내 이름을 위하여 달리 행하였었나니, 내가 그들을 인도하여 내는 것을 본 나라들 앞에서 내 이름을 더럽히지 아니하려 하였음이로라”(20:14)

이런 점에서, 자식이 성실하고 정직하여 살아서 다른 사람들에게 칭찬을 받게 되면, 그것으로 자기 부모의 이름에 영광을 돌리는 것이다. 이런 인식이 우리나라 사람의 인지구조이다. 그래서 어느 사람이 비-인격적인 행동을 하면, 우리 나라 사람들은 저 뉘 집 자식이야?”라고, 그의 부모의 이름을 욕하였다. 그렇다면 왜 시인은 야훼, 하나님의 이름에 영광을 돌릴까?

그것은 야훼,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시고, 그 천지(天地)를 다스릴 수 있는 권한을 인간에게 주셨기 때문이다. 이런 점에서 시편 8편은, 보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야훼, 하나님의 세계 창조와 그 창조물에 대한 통치권을 인간에게 주신 것을 감사하는 찬양 시이다. 이점을 시인은 3-8절에서 증언하고 있다: “3 주의 손가락으로 만드신 주의 하늘과 주께서 베풀어 두신 달과 별들을 내가 보오니 4 사람이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생각하시며 인자가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돌보시나이까 5 그를 하나님보다 조금 못하게 하시고 영화와 존귀로 관을 씌우셨나이다 6 주의 손으로 만드신 것을 다스리게 하시고 만물을 그의 발 아래 두셨으니 7 곧 모든 소와 양과 들짐승이며 8 공중의 새와 바다의 물고기와 바닷길에 다니는 것이니이다,”(3-8)

이 말씀(3-8)은 창세기 1-2장의 내용을 아주 간략하게 요약해 놓은 것이다. 우선 주의 손가락으로 만드신 주의 하늘과 주께서 베풀어 두신 달과 별들을 내가 보오니”(3)은 창세기의 1:1-2:4a절까지의 내용을 증언하는 것이다. 그리고 여기서 주의 손가락으로 표현한 것은 야훼, 하나님에게 있어서, 세상 창조는 단지 손가락 하나로 할 정도로 간단한 일이라는 것이다. 그 만큼 하나님의 전능하신 능력을 찬양하기 위하여 과장법을 써서 강조하는 것이라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야훼, 하나님의 이름을 찬양하게 되는 근본적인 이유는 이것이다: “주의 손으로 만드신 것을 다스리게 하시고, 만물을 그의 발 아래 두셨으니, 곧 모든 소와 양과 들짐승이며, 공중의 새와 바다의 물고기와 바닷길에 다니는 것이니이다,”(6-8) 왜냐하면 창조주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형상대로 인간을 창조하시고,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셨고, … 온 지면의 씨 맺는 모든 채소와 씨 가진 열매 맺는 모든 나무를 인간에게 주셨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야훼 하나님은, 인간이 먹을 거리와 땅의 모든 짐승과 하늘의 모든 새와 생명이 있어 땅에 기는 모든 것에게는 내가 모든 푸른 풀을 먹을 거리로 주셨기 때문이다(1:27-30). 이러한 야훼,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여, 시인은 사람이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생각하시며, 인자(人子)가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돌보시나이까?”(4) 겸손하게 하나님께 감사의 영광을 드린다.

그러나 시인이 여기서 분명히 말하는 것은, 비록 인간이 창조주 하나님으로부터 만물을 다스리는 권한을 은혜로 받았지만, 그렇지만 인간은 여전히 하나님의 피조물이라는 것을 강조한다: “그를 하나님보다 조금 못하게 하시고”(5a). 여기서 우리말 개역 성경은 하나님보다 조금 못하게 하시고로 번역하였으나, 원래 히브리 성경에는 천상의 존재들”(the heavenly beings) 기록되어 있다. 그래서 NIV 성경은 5절을 “You made him a little lower than the heavenly beings”으로 번역하였다. 그리고 신약성경 히브리서도 시편 8편을 인용하면서, “천상의 존재들”, 천사들 번역하였다( 2:6).

그러므로 야훼,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가 있다면 - 먹는 아기들도 알고 있는 명백한 사실을 부인하고, 하나님께 대적하려는 자가 있다면 - 잠잠하라고 경고한다: “이는 원수들과 보복자들을 잠잠하게 하려 하신 것이다”(2). 따라서 우리 인간이 해야 것을 영원히 창조주, 야훼 하나님을 경외할 것뿐이라고 () 맺는다: “여호와 우리 주여 주의 이름이 땅에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