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의 실체 신앙

하나님의 은혜를 전하게 하소서(9:1-20)

 

9:1-20 “1 [다윗의 시, 인도자를 따라 뭇랍벤에 맞춘 노래] 내가 전심으로 여호와께 감사하오며 주의 모든 기이한 일들을 전하리이다 2 내가 주를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지존하신 주의 이름을 찬송하리니 3 내 원수들이 물러갈 때에 주 앞에서 넘어져 망함이니이다 4 주께서 나의 의와 송사를 변호하셨으며 보좌에 앉으사 의롭게 심판하셨나이다 5 이방 나라들을 책망하시고 악인을 멸하시며 그들의 이름을 영원히 지우셨나이다 6 원수가 끊어져 영원히 멸망하였사오니 주께서 무너뜨린 성읍들을 기억할 수 없나이다 7 여호와께서 영원히 앉으심이여 심판을 위하여 보좌를 준비하셨도다 8 공의로 세계를 심판하심이여 정직으로 만민에게 판결을 내리시리로다 9 여호와는 압제를 당하는 자의 요새이시요 환난 때의 요새이시로다 10 여호와여 주의 이름을 아는 자는 주를 의지하오리니 이는 주를 찾는 자들을 버리지 아니하심이니이다 11 너희는 시온에 계신 여호와를 찬송하며 그의 행사를 백성 중에 선포할지어다 12 피 흘림을 심문하시는 이가 그들을 기억하심이여 가난한 자의 부르짖음을 잊지 아니하시도다 13 여호와여 내게 은혜를 베푸소서 나를 사망의 문에서 일으키시는 주여 나를 미워하는 자에게서 받는 나의 고통을 보소서 14 그리하시면 내가 주의 찬송을 다 전할 것이요 딸 시온의 문에서 주의 구원을 기뻐하리이다 15 이방 나라들은 자기가 판 웅덩이에 빠짐이여 자기가 숨긴 그물에 자기 발이 걸렸도다 16 여호와께서 자기를 알게 하사 심판을 행하셨음이여 악인은 자기가 손으로 행한 일에 스스로 얽혔도다 (힉가욘, 셀라) 17 악인들이 스올로 돌아감이여 하나님을 잊어버린 모든 이방 나라들이 그리하리로다 18 궁핍한 자가 항상 잊어버림을 당하지 아니함이여 가난한 자들이 영원히 실망하지 아니하리로다 19 여호와여 일어나사 인생으로 승리를 얻지 못하게 하시며 이방 나라들이 주 앞에서 심판을 받게 하소서 20 여호와여 그들을 두렵게 하시며 이방 나라들이 자기는 인생일 뿐인 줄 알게 하소서 (셀라)”

( 9:1-20) “1 For the director of music. To the tune of"The Death of the Son." A psalm of David. I will praise you, O LORD, with all my heart; I will tell of all your wonders. 2 I will be glad and rejoice in you; I will sing praise to your name, O Most High. 3 My enemies turn back; they stumble and perish before you. 4 For you have upheld my right and my cause; you have sat on your throne, judging righteously. 5 You have rebuked the nations and destroyed the wicked; you have blotted out their name for ever and ever. 6 Endless ruin has overtaken the enemy, you have uprooted their cities; even the memory of them has perished. 7 The LORD reigns forever; he has established his throne for judgment. 8 He will judge the world in righteousness; he will govern the peoples with justice. 9 The LORD is a refuge for the oppressed, a stronghold in times of trouble. 10 Those who know your name will trust in you, for you, LORD, have never forsaken those who seek you. 11 Sing praises to the LORD, enthroned in Zion; proclaim among the nations what he has done. 12 For he who avenges blood remembers; he does not ignore the cry of the afflicted. 13 O LORD, see how my enemies persecute me! Have mercy and lift me up from the gates of death, 14 that I may declare your praises in the gates of the Daughter of Zion and there rejoice in your salvation. 15 The nations have fallen into the pit they have dug; their feet are caught in the net they have hidden. 16 The LORD is known by his justice; the wicked are ensnared by the work of their hands. Higgaion. Selah 17 The wicked return to the grave, all the nations that forget God. 18 But the needy will not always be forgotten, nor the hope of the afflicted ever perish. 19 Arise, O LORD, let not man triumph; let the nations be judged in your presence. 20 Strike them with terror, O LORD; let the nations know they are but men. Selah”(NIV)

 

() 믿음에 근거한 감사시이다. 그러나 프린스턴(Princeton) 신학교의 앤더슨(B. W. Anderson) 개인적 탄원(Individual Lament)시로 분류하였다. 그러나 () 내가 전심으로 여호와께 감사하오며, 주의 모든 기이한 일들을 전하리이다. 내가 주를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지존하신 주의 이름을 찬송하리니”(1-2); 그렇다면 시인이 이러한 감사를 하나님께 드리는 이유가 무엇인가? 그것은 주께서 나의 의()와 송사(訟事)를 변호하셨으며, 보좌에 앉으사 의롭게 심판하셨()”(4) 때문이다.

더 자세히 말하면, 시인이 야훼 하나님께 감사하는 것은, 우선 자신의 억울한 일을 감찰하시어, 시인의 의를 명백히 판결해 주셨기 때문이다(4). 앞의 시편(7)에서 이미 살펴본 바와 같이, 히브리인들은 야훼, 하나님을 공평한 재판장으로 믿었다. 이와같이 우리나라 사람들도 악인이 세상에서 번성하고, 의인이 이유없이 고통을 당하면, 악인에게는 하나님 무섭지 않느냐?’ 책망하고, 의인의 고통이 신원(伸寃)함을 받지 못하면, ‘하나님도 무심하시지한탄하였다. 이렇듯 야훼, 하나님이 의로우신 재판장이라는 사상은 히브리 사람들의 마음 깊이 새겨진 신앙이다: “여호와께서 영원히 앉으심이여 심판을 위하여 보좌를 준비하셨도다. 공의로 세계를 심판하심이여 정직으로 만민에게 판결을 내리시리로다”(7-8)

그러나 세상의 재판은 공평하게 이루어지는 일이 거의 없었다. 그래서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유전무죄(有錢無罪), 무전유죄(無錢有罪)’라는 말이 회자(膾炙)되고 있다. 그러므로 대부분의 개인적 타원의 기도는, 세상의 권세 잡은 자들, 더 자세히 말하면, 야훼, 하나님의 존재를 무시하는 자들로 인()하여 억울하게 고통 당하는 사람들이 하나님의 의로우신 재판을 통하여, 자신의 의로움이 인정되어, 고통에서 벗어나게 해 달라는 호소 양식을 갖는다. 그리고 동시에 타원의 기도는 또한 재판 결과에 따라서 악인들에게 그에 상당한 징벌이 내려지기를 호소한다: “내 원수들이 물러갈 때에 주 앞에서 넘어져 망(하게 하소서!)(3); “이방 나라들을 책망하시고 악인을 멸하시며 그들의 이름을 영원히 지워(주소서!)(5); “이방 나라들은 자기가 판 웅덩이에 빠짐이여 자기가 숨긴 그물에 자기 발이 걸(리게 하소서!)”(15): “악인들이 스올로 돌아감이여 하나님을 잊어버린 모든 이방 나라들이 그리(되게 하소서!”(17); “여호와여 일어나사 인생으로 승리를 얻지 못하게 하시며 이방 나라들이 주 앞에서 심판을 받게 하소서!”(19)

 그러나 히브리 탄원 시의 특징은 단지 시인이 어려움을 당했으니, 자신을 구원해 달라는 단순한 사적인 호소로 그치지 않는다. 히브리 시()들 중 거의 모든 개인적 탄원시에는 시인의 야훼, 하나님에 대한 신앙고백이 항상 전제되어 있다: “여호와는 압제를 당하는 자의 요새이시요 환난 때의 요새이시로다. 여호와여 주의 이름을 아는 자는 주를 의지하오리니 이는 주를 찾는 자들을 버리지 아니하심이니이다”(9-10) 시인은 이 세상에 살아서 의로운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실체, 곧 숨어계신 하나님을 믿고 있었다. 이점에 일반인들의 한()풀이와 그리스도교의 탄원의 기도가 다른 점이다.

그러므로 시인은 단순히 자신의 의로움만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공의를 선포한다: “피 흘림을 심문하시는 이(야훼, 하나님)가 그들을 기억하심이여, 가난한 자의 부르짖음을 잊지 아니하시도다”(12) 시인의 이러한 신앙고백과 하나님에 대한 인식에 근거하여 시인은 하나님의 은혜를 간구한다: “여호와여 내게 은혜를 베푸소서 나를 사망의 문에서 일으키시는 주여 나를 미워하는 자에게서 받는 나의 고통을 보소서! 그리하시면 내가 주의 찬송을 다 전할 것이요 딸 시온의 문에서 주의 구원을 기뻐하리이다”(12-14)

여기서 우리는 그리스도교인과 일반 종교인의 기도와 삶이 다른 점이 또 드러난다. 그리스도인은 먼저 하나님께 드려서(서원하고) 하나님으로부터 그 보상을 받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먼저 베풀어 주신 것에 감사하여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의 말씀에 순종하여 살아가는 것이다. 그래서 야훼, 하나님도 누가 먼저 내게 주고 나로 하여금 갚게 하겠느냐 온 천하에 있는 것이 다 내 것이니라”( 41:11, 비교 35:7, 병행 롬 11:35) 말씀하셨다. 그러므로 시인은 이제 하나님의 은혜를 받게 되면, 자신이 할 일들을 공공연하게 선포한다: “너희는 시온에 계신 여호와를 찬송하며 그의 행사를 백성 중에 선포할지어다”(11). 그러나 이 말은 시인이, 나는 잠잠할 테니, 너희들이 선포하라는 뜻이 결코 아니다. 이 말은 내가 말하지 않아도, 하나님의 은혜가 명백하니, 너희(악인들)도 스스로 알게 될 것이라는 반어(反語)적 혹은 역설적(逆說的) 표현이다. 그래서 시인은 끝으로 여호와여 그들을 두렵게 하시며, 이방 나라들이 자기는 인생일 뿐인 줄 알게 하소서 (셀라)”(20) 기도를 끝맺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