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의 실체 신앙

터가 무너 저도(11:1-7)

( 11:1-7) “1 [다윗의 시, 인도자를 따라 부르는 노래] 내가 여호와께 피하였거늘 너희가 내 영혼에게 새 같이 네 산으로 도망하라 함은 어찌함인가 2 악인이 활을 당기고 화살을 시위에 먹임이여 마음이 바른 자를 어두운 데서 쏘려 하는도다 3 터가 무너지면 의인이 무엇을 하랴 4 여호와께서는 그의 성전에 계시고 여호와의 보좌는 하늘에 있음이여 그의 눈이 인생을 통촉하시고 그의 안목이 그들을 감찰하시도다 5 여호와는 의인을 감찰하시고 악인과 폭력을 좋아하는 자를 마음에 미워하시도다 6 악인에게 그물을 던지시리니 불과 유황과 태우는 바람이 그들의 잔의 소득이 되리로다 7 여호와는 의로우사 의로운 일을 좋아하시나니 정직한 자는 그의 얼굴을 뵈오리로다

( 11:1-7) “1 For the director of music. Of David. In the LORD I take refuge. How then can you say to me "Flee like a bird to your mountain. 2 For look, the wicked bend their bows; they set their arrows against the strings to shoot from the shadows at the upright in heart. 3 When the foundations are being destroyed, what can the righteous do?" 4 The LORD is in his holy temple; the LORD is on his heavenly throne. He observes the sons of men; his eyes examine them. 5 The LORD examines the righteous, but the wicked and those who love violence his soul hates. 6 On the wicked he will rain fiery coals and burning sulfur; a scorching wind will be their lot. 7 For the LORD is righteous, he loves justice; upright men will see his face.” (NIV)

 

시인이 지금 처한 상황은 그 어디든 도망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는 상황이다. 그 만큼 이 세상에는 온갖 악()이 만연해 있다. 특히 하나님을 믿고 의지하는 자들, 곧 의로운 사람들을 악인은 발본(拔本)하여 죽이려고 한다. 바꾸어 말하면, 터가 무너지고 있다(the foundations are being destroyed,)(3) 이 말은 악이 만연하여, 국가, 사회, 종교의 모든 기본 질서가 무너지고 있다는 뜻이다. 바로 오늘 한국의 정치, 사회, 종교가 바로 이러한 상황이 아닌가? 이러한 정황 속에서 시인은 모든 것을 포기하고, 하나님께 자신의 생명과 모든 것을 맡겼다: ‘나는 이미 여호와께 피하였다’(1a)

그러나 이기주의적 지성인이나, 의로운 기회주의자들은 시인을 유혹한다: “새 같이 내 산으로 도망하라”(1b). 나라가 역사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위기에 빠지게 되면, 언제든지 기회주의적 의인들이 생기게 된다. 그들은 역사의 현장을 도피하면서, 그리고 적극적으로 사회를 개혁해보려고 하지도 않고, 사회적 현실을 도피해 숨어있다가, 나중에 사회가 개혁되면, 마치 자신이 그 시대에 위대한 역할이라도 한 인사처럼 나타나는 자들이다. 우리나라가 일본 제국주의 지배로부터 벗어나자, 여기 저기서 마치 자신이 우국지사(憂國之士)였던 것처럼 역사의 무대에 등장한 얄팍한 인간들이 얼마나 많이 있었다.

이러한 기회주의자들이 지금 시인을 유혹하고 있다: ‘지금은 악인들이 활을 당기고 화살을 시위에 먹이고, 마음이 바른 자를 어두운 데서 쏘려 하고 있다. 이 사회는 그 기반부터 이미 무너지고 있네. 사회기반이 이미 온통 무너졌는데, 비록 자네가 의롭다 하더라도 지금 무엇을 하겠는가? 우리와 함께 잠시 우리가 있는 곳으로 피하였다가, 때가 되면 우리 함께 사회 개혁을 위해서 함께 일하자구!’ 이 얼마나 논리적이고 설득력 있는 권유(勸誘)인가? 이러한 권유로 주위 사람들이 모든 것을 여호와 하나님께 내어 맡기기로 결단한 시인의 믿음과 결단을 흔들어 놓는다. 이미 사회기반이 무너지고 있는데, 자네가 의롭다 한들 지금 무엇을 할 수 있겠는가? 이 얼마나 시인의 믿음을 유혹하는 합리적인 판단이며 권면인가? 그래서 주의사람들의 권면은, 하나님께 자신의 모든 것을 맡기기로 결단한 시인에게는 가장 큰 시련이다. 이러한 유혹은 일제(日帝) 시대 주기철 목사님도 주위 여러 목사들로부터 받았을 것이다.

이에 대하여 시인은 단호하게 그들에게 답변한다: 아냐, 여호와 하나님은 아직도 거룩한 성전에 계셔, 곧 하늘 보좌에 앉아 계서, 하나님께서 침묵하고 계시는 것 같지만, 그분은 지금도 우리 인간들을, 우리가 하나님만을 의지하는지 감찰하고 시험하고 계신다. 특히 하나님은 의로운 자들을 더 감찰하시고, 그 심중을 보고 계신다. 왜냐하면 처음부터 여호와는 의인을 감찰하시고, 악인과 폭력을 좋아하는 자들 마음에 미워하신다”(5) 이것이 시인과 주위 사람들과 다른 것이다. 시인은 살아 계신 하나님을 믿고 있었다.

시인의 이러한 답변을 통해서 알 수 있는 것은, 하나님은 악인의 악행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의인들의 믿음을 더 주의 깊게 감찰하신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악인들의 하나님이 아니라, 하나님을 의지하는 자들의 하나님이시기 때문이다. 간혹 우리는 하나님께서는 의인과 악인을 동일한 차원에서, ()가치(ambivalent)로 대하시는 것으로 착각하고 있다. 그러나 하나님에게는 악인이 아니라, 하나님을 의지하는 의인(義人)에게 궁극적인 관심을 가지신다. 하나님에게 있어서 악인은 언제라도 유황불에 넣을 수 있는 존재들이다. 그러므로 악인은 졸지에, 갑자기 망한다: “사망이 갑자기 그들에게 임하여 산 채로 스올에 내려갈지어다. 이는 악독이 그들의 거처에 있고 그들 가운데에 있음이로다”( 55:15, 이밖에 시 64:7); “그들이 어찌하여 그리 갑자기 황폐되었는가, 놀랄 정도로 그들은 전멸하였나이다”(73:19).

문제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의로운 자들이 끝까지 하나님만을 의지하는 지, 아니 하는지, 이점을 하나님은 의로운 자들에게서 확인하시길 원한다. 욥기의 내용도 바로 이것을 우리에게 증언하고 있다. 그래서 시인도 주는 의로운 자들은 시험하시나, 그러나 악인들과 폭력을 좋아하는 자들의 영혼은 미워하신다(The LORD examines the righteous, but the wicked and those who love violence his soul hates.)”(5)고 고백한다. 악인들이 지금은 승리한 것 같지만, 의인의 의로움의 진실성이 판명되면, 악인들에게는 언제라도 그물을 던지시며, 불과 유황과 태우는 바람이 그들의 잔의 소득이 될 것이다(6). 반면에 여호와는 의로우사 의로운 일을 좋아하시기 때문에, 정직한 자는 하나님의 얼굴을 볼 것이다.”(7)

그러므로 시인은 국가, 사회, 종교, 교육 그 밖의 모든 것의 터가 무너지고 있다”(3) 하더라도, 자신은 오직 여호와 하나님에게만 피해 있겠다고 선언한다. 이와 같이 기도는 기도하는 자의 하나님께 대한 신앙선언이다. 기도는 단순한 간청이나 떼씀이 아니다. 시인은 역사적 실존상황 속에서 자신의 믿음을 고백한 것이다. 마치 여호수아가 오직 나와 내 집은 여호와를 섬기겠노라”(호 24:15b) 결단하고 고백한 것처럼, 나는 여호와에게만 피하여 있겠다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시인은 터가 무너 지고 있어도나는 오직 여호와 하나님만을 의지하겠다고 자신의 신앙을 고백한 것이다. 왜냐하면 그는 오직 너희 하나님 여호와만을 경외하라 그가 너희를 모든 원수의 손에서 건져내리라”(왕하 17:39)는 말씀을 믿고 있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