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의 실체 신앙

여호와여 도우소서! (12)

 

( 12:1-8) “1 [다윗의 시, 인도자를 따라 여덟째 줄에 맞춘 노래] 여호와여 도우소서 경건한 자가 끊어지며 충실한 자들이 인생 중에 없어지나이다 2 그들이 이웃에게 각기 거짓을 말함이여 아첨하는 입술과 두 마음으로 말하는도다 3 여호와께서 모든 아첨하는 입술과 자랑하는 혀를 끊으시리니 4 그들이 말하기를 우리의 혀가 이기리라 우리 입술은 우리 것이니 우리를 주관할 자 누구리요 함이로다 5 여호와의 말씀에 가련한 자들의 눌림과 궁핍한 자들의 탄식으로 말미암아 내가 이제 일어나 그를 그가 원하는 안전한 지대에 두리라 하시도다 6 여호와의 말씀은 순결함이여 흙 도가니에 일곱 번 단련한 은 같도다 7 여호와여 그들을 지키사 이 세대로부터 영원까지 보존하시리이다 8 비열함이 인생 중에 높임을 받는 때에 악인들이 곳곳에서 날뛰는도다

 

( 12:1-8) “1 For the director of music. According to sheminith. A psalm of David. Help, LORD, for the godly are no more; the faithful have vanished from among men. 2 Everyone lies to his neighbor; their flattering lips speak with deception. 3 May the LORD cut off all flattering lips and every boastful tongue 4 that says, "We will triumph with our tongues; we own our lips--who is our master?" 5 "Because of the oppression of the weak and the groaning of the needy, I will now arise," says the LORD. "I will protect them from those who malign them." 6 And the words of the LORD are flawless, like silver refined in a furnace of clay, purified seven times. 7 O LORD, you will keep us safe and protect us from such people forever. 8 The wicked freely strut about when what is vile is honored among men.” [NIV]

 

시인은 기도의 서두부터 여호와여 도우소서!”(hoshiah) 라고 긴급하게 하나님께 도움을 청한다. 히브리어의 호쉬아하’(여호와여 도우소서!)라는 말은 긴급한 위기에 처하였을 때, 도와 달라고 외치는 말이다. 그래서 NIV 성경은 “Help Lord”(주여, 도와주세요!)로 번역하였다. 물에 빠진 사람이 긴박하게 도움을 요청하거나, 생명의 위협을 받는 사람이 긴박하게 외치는 소리가 “hoshiah”. 도대체 시인이 어떠한 위기에 봉착하였기에, 이렇게 긴급하게 하나님의 도움을 청하고 있을까?

시인이 당면한 긴급한 상황은 지금 경건한 자가 끊어지며, “충실한 자들이 인생 중에 없어지고 있다는 것이다(1b). 여기서 경건한 자, ‘사랑하는 자’, ‘인자한 자를 가리킨다. 왜냐하면 경건한 자로 번역된 히브리어 핫시드는 하나님의 영원한 사랑을, 신약에서는 아가페를 뜻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충실한 자들로 번역된 히브리어 에무나임은 거짓이 없는 진실한 자를 가리키기 때문이다. 따라서 시인이 위기 의식을 느끼는 것은 단지 전쟁의 위기, 혹은 가난의 위기, 등등 사회적, 정치적 위기가 아니다. 시인이 의식한 위기는 하나님과 맺은 계약을 파기하고, 그 계약을 지키려 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 것이다. 반면에 하나님과의 언약을 충실히 지키려 하는 자들은 줄어들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신앙의 위기를 일찍이 호세아 선지자도 다음과 같이 선언하였다: “1 이스라엘 자손들아 여호와의 말씀을 들으라 여호와께서 이 땅 주민과 논쟁하시나니, 이 땅에는 진실(에메드)도 없고 인애(헷세드)도 없고 하나님을 아는 지식도 없고 2 오직 저주와 속임과 살인과 도둑질과 간음뿐이요 포악하여 피가 피를 뒤이음이라” (4:1-2) 이 말은,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과 맺은 계약이 있다는 것이다. 그 계약은: “나는 너희 하나님이 되겠고 너희는 내 백성이 되리라. 너희는 내가 명령한 모든 길로 걸어가라 그리하면 복을 받으리라”( 7:23, 이밖에 레 19:31; 34:31; 36:28; 31:33)는 말씀이다. 따라서 시인의 느낀 위기는 바로 이스라엘 백성이 그리고 자기의 주의 사람들이, 하나님과 계약을 어기고 이웃에게 온갖 거짓말로 백성들을 유혹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야훼, 하나님과 이스라엘의 계약관계를 강조해야 할, 제사장, 선지자, 서기관들이 모두 하나님과의 계약에서 떠나서, 백성들이 듣기 좋아하는 소리나 하고, 백성들에게 아첨하여 대우나 받으려 하고, 자신의 영적 권위만을 내세우는 데 일갈(一喝)하고 있다. 그래서 시인은 이들의 말을 다음과 같은 단어로 특징짓는다: “거짓말”, “아첨하는 입술”, “두 마음”, “자랑하는 혀이러한 혀와 말은 전형적인 악인들의 말씨이다.  

그래서 시인은 표리부동(表裏不同)한 이러한 종교적 지도자들의 말에 신물이 나서 이렇게 외친다: “여호와께서 모든 아첨하는 입술과 자랑하는 혀를 끊으[소서!]”(3) 그랬더니 그들은 반성하기보다 오히려 우리의 혀가 이기리라. 우리 입술은 우리 것이니, 우리를 주관할 자 누구리요”(4) 방자하게 떠들어 낸다. 이 말은 하나님 계약의 말씀보다 자신들의 이야기가 백성들에게 설득력 있다는 뜻이다. 한 마디로 말해서, 이러한 종교적 지도자들은, 하나님의 말씀은 안중에도 없다. 그래서 시인은 그 시대를 향하여 비열함이 [비열한 것들이] 인생 중에 높임을 받는 때에, 악인들이 곳곳에서 날뛰는도다”(8) 한탄한다.

이런 정황에서 시인은 가련한 자들의 눌림과 궁핍한 자들의 탄식만이라도 돌보아 주실 것을 하나님께 호소한다(5a) 그리고 동시에 시인은 하나님의 응답을 믿음 안에서 앞당겨 선포한다: “(야훼, 하나님)가 이제 일어나 그(가련한 자, 혹은 궁핍한 자)를 그가 원하는 안전한 지대에 두리라 하시도다”(5b) 이렇게 시인은 야훼, 하나님의 언약은 변함이 없는 진실한 것(핫시드) 한 것임을 믿었다. 그리고 시인은, 하나님의 언약은, 인간들이 그 어떠한 말로 변형하고 위증을 하더라도 기필코 실현될 것을 믿었다. 이러한 변함없은 하나님의 언약과 말씀을 시인은 다음과 같이 묘사한다: “여호와의 말씀은 순결함이여 흙 도가니에 일곱 번 단련한 은 같도다.”(6) 이 말씀은, 예수님께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천지가 없어지기 전에는 율법의 일점, 일획도 결코 없어지지 아니하고 다 이루리라”( 5:18, 비교 눅 16:17) 하신 말씀에 상응하는 믿음이다.

그렇다 오늘 시인이 느낀 위기 의식은 바로 오늘 우리 한국교회의 위기이다. 왜냐하면 설교는 수 없이 많지만, 참 하나님의 말씀은 없고, 모두 종교적 지도자들의 자기 자랑과 세속적인 이야기와 성도들 듣기 좋아하는 코메디 같은 소리가 난문하고 있기 때문이다. 홍수 때 먹을 물이 없다는 말이 있듯이, 홍수 같이 많은 설교 중에 참 하나님 말씀은 없고, 종교적 지도자들의 세치 혀끝의 유희가 난무하고 있다. 이러한 종교적 정황 속에서 시인은 여호와여! (그래도) 그들을 지키사, 이 세대로부터 영원까지 보존하소서!”(7) 라 기도 올린다: 왜냐하면 하나님과의 계약을 성실히 지키는 자가, 계약의 말씀대로 살려고 하는 충실한 사람이, 이 세상에서 하나, 둘 없어지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저희들을 지켜 주시고, 그들의 세대가 영원하도록 지켜 주옵소서! 그렇다 신앙의 위기가 가장 큰 위기이다. 왜냐하면 하나님에게서 떠난 자에게는 아무런 재생의 희망이 없기 때문이다. 이러한 시대적 상황 속에서 나의 신앙은 어떠 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