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의 실체 신앙

내게는 주님 밖에 없습니다 (16)

16:1-11 “1 [다윗의 믹담] 하나님이여 나를 지켜 주소서 내가 주께 피하나이다 2 내가 여호와께 아뢰되 주는 나의 주님이시오니 주 밖에는 나의 복이 없다 하였나이다 3 땅에 있는 성도들은 존귀한 자들이니 나의 모든 즐거움이 그들에게 있도다 4 다른 신에게 예물을 드리는 자는 괴로움이 더할 것이라 나는 그들이 드리는 피의 전제를 드리지 아니하며 내 입술로 그 이름도 부르지 아니하리로다 5 여호와는 나의 산업과 나의 잔의 소득이시니 나의 분깃을 지키시나이다 6 내게 줄로 재어 준 구역은 아름다운 곳에 있음이여 나의 기업이 실로 아름답도다 7 나를 훈계하신 여호와를 송축할지라 밤마다 내 양심이 나를 교훈하도다 8 내가 여호와를 항상 내 앞에 모심이여 그가 나의 오른쪽에 계시므로 내가 흔들리지 아니하리로다 9 이러므로 나의 마음이 기쁘고 나의 영도 즐거워하며 내 육체도 안전히 살리니 10 이는 주께서 내 영혼을 스올에 버리지 아니하시며 주의 거룩한 자를 멸망시키지 않으실 것임이니이다 11 주께서 생명의 길을 내게 보이시리니 주의 앞에는 충만한 기쁨이 있고 주의 오른쪽에는 영원한 즐거움이 있나이다

 

16:1-11 “1 A miktam of David. Keep me safe, O God, for in you I take refuge. 2 I said to the LORD, "You are my Lord; apart from you I have no good thing." 3 As for the saints who are in the land, they are the glorious ones in whom is all my delight. 4 The sorrows of those will increase who run after other gods. I will not pour out their libations of blood or take up their names on my lips. 5 LORD, you have assigned me my portion and my cup; you have made my lot secure. 6 The boundary lines have fallen for me in pleasant places; surely I have a delightful inheritance. 7 I will praise the LORD, who counsels me; even at night my heart instructs me. 8 I have set the LORD always before me. Because he is at my right hand, I will not be shaken. 9 Therefore my heart is glad and my tongue rejoices; my body also will rest secure, 10 because you will not abandon me to the grave, nor will you let your Holy One see decay. 11 You have made known to me the path of life; you will fill me with joy in your presence, with eternal pleasures at your right hand.”

() 이해하기 위해서 편의상 구분한다면, 1. 시인의 고백(1-2); 2. 시인과 땅의 백성과의 신앙적 비교(3-4); 3. 시인의 신앙적 증언(5-7); 4. 신앙적 결단과 확신(8-10); 5. 시인의 희망(11) 구분할 있을 것이다.

1. 시인의 고백(1-2):하나님이여 나를 지켜 주소서 내가 주께 피하나이다 2 내가 여호와께 아뢰되 주는 나의 주님이시오니, 밖에는 나의 복이 없다 하였나이다.” 1-2절은 기도하는 시인의 신앙적 고백이며 동시에 시의 주제라고 이해할 있다. 여기서 드러난 시인의 사회적 신앙적 정황은, 마디로 말하면, 고독(孤獨) 재정적 고난(苦難)이다. 왜냐하면 시인은 지금 하나님이여 나를 지켜 주소서 내가 주께 피하나이다.” 고백할 정도로 여러 상황으로 쫓기는 삶을 살아가고 있으나, 어느 구석 피할 곳이 없기 때문이다. 오늘의 상항으로 바꾸어 말하면, 경제적으로, 사회적으로 그리고 정치적으로 시인(詩人) 후견인이 되어 사람이 시인 주위에 아무도 없다. 그래서 시인이 선택한 마지막 결단, 그것은 야훼, 하나님께 피하는 것뿐이었다. 그래서 시인은 신앙적으로 하나님이여 나를 지켜 주소서 내가 주께 피하나이다.”(1) 다급하게 구원(救援)의 문을 두드린다. 특히 시인은 경제적으로 혹은 재정적으로 심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래서 시인은 주 밖에는 나의 복이 없습니다(apart from you I have no good thing)”(2) 고백한다. 그러나 여기서 ()”을 포괄적으로 이해하면, ‘주의 도움이 없이는 아무 일도 제대로 되는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라는 뜻이다.

2. 시인과 땅의 백성과의 신앙적 비교(3-4): 그래서 시인은 자신이 야훼, 하나님께서 도움을 청하게 되는 근거를 하나님의 말씀에서 찾는다. , 시인은 하나님께 질문하듯, 야훼 하나님의 사역을 선포한다. 야훼, 하나님은 땅에 있는 성도들() 존귀한 자들( 여기시고), (야훼, 하나님) 모든 즐거움이 그들에게 있도다.”(3) 말씀하지 않으셨습니까? 아니, ‘우리가 모두 야훼, 하나님의 백성이 아닙니까?’ 라고 반문하듯 시인은 하나님께 간청한다. 왜냐하면 신명기 7 6절에 의하면, “너는(= 이스라엘 백성) 여호와 하나님의 성민이라, 하나님 여호와께서 지상 만민 중에서 너를 자기 기업의 백성으로 택하셨다증언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야훼, 하나님을 믿지 않는 자들, 다른 ()에게 예물을 드리는 자들”(4a) 피의 제사 드리지만, 시인은 야훼, 하나님의 백성이기에, 다른 ()에게 제사도 드리지 않으며, 다른 신의 이름을 부르지도 않는다고, 자신의 신앙을 고백한다. (4) 시인은 야훼, 하나님과의 계약(“나는 너희의 하나님이 되고, 너희는 나의 백성이 되리라”), 자세히 말하면, 십계명의 1-3계명을 착실히 지키고 있는 주의 백성임을 고백한다.

3. 시인의 신앙적 증언(5-7): 그러므로 시인은, 야훼 하나님께서 자신의 삶을 돌보아 주실 것을 호소한다: “여호와는 나의 산업과 나의 잔의 소득이시니, 나의 분깃을 지키(주소서!)”(5) 구체적으로 말하면, 시인은, “내게 줄로 재어 구역은 아름다운 (이니), 나의 기업이 실로 아름답도(, 타인에게 빼앗기지 않도록 지켜주소서!)”(6) 하나님께 호소한다. 그리고 이어서 시인은, “나를 훈계하신 여호와를 송축할지라. 밤마다 양심이 나를 (되돌아보고 있습니다)”(7) 고백한다. 그리고 이어서 시인은 하나님의 말씀에서 떠나지 않은 자신의 매일 매일의 삶을 고백한다. 왜냐하면 십계명에 의하면, “네 이웃에 대하여 거짓 증거하지 말라. 이웃의 집을 탐내지 말라 이웃의 아내나 그의 남종이나 그의 여종이나 그의 소나 그의 나귀나 무릇 이웃의 소유를 탐내지 말라( 20:16-17) 하였기 때문이다.

4. 신앙적 결단과 확신(8-10): 이제 시인은 자신의 신앙적 결단과 확신을 하나님께 아뢴다: “내가 여호와를 항상 앞에 모심이여 그가 나의 오른쪽에 계시므로 내가 흔들리지 아니하리로다 9 이러므로 나의 마음이 기쁘고 나의 영도 즐거워하며 육체도 안전히 살리니 10 이는 주께서 영혼을 스올에 버리지 아니하시며 주의 거룩한 자를 멸망시키지 않으실 것임이니이다.”(8-10) 이와 같이 시인은, 앞으로 자신이 하나님 앞에서 어떻게 살겠다는 서언(誓言) 같은 마음의 다짐 하나님께 아뢴다.

이렇듯 기도는 단지, 자기 자신의 상황을 하나님에게 아뢰는 것뿐만 아니라, 자기의 신앙을 기도를 통하여 고백하는 것이다. 그래서 시인은 자신의 신앙적 결단을 하나님께 아뢴 것이다. 이것은 서언(약속) 아니라, 자신의 마음가짐 하나님께 아뢰는 것이다: “내가 여호와를 항상 앞에 모심이여, 그가 나의 오른쪽에 계시므로 내가 흔들리지 아니하리로다.”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것은, 하나님을 전적으로 믿고 의지하는 것이지, 하나님의 능력을 회의하는 것이 아니다. 따라서 이러한 시인의 기도는 오히려 하나님께 대한 신뢰를 분명히 표현한 것이라고 있다. 그리고 그러므로 나의 마음이 기쁘고 나의 영도 즐거워하며 육체도 안전히 살리라”(9) 시인의 기도는, 로마 백부장의 기도처럼, 하나님의 능력을 전적으로 신뢰함 속에서 나오는 확신이다. 이것은 결코 자기기만이 아니다. 왜냐하면 시인은 야훼 하나님의 긍휼을 바꾸어 말하면, 아무리 상황이 악화되어도, 자신의 분깃을 모두 잃어버리고, 악한 자들에게 빼앗긴다 해도 - 하나님의 최소한의 사랑을 믿었기 때문이다. 그것은 바로: “주께서() 영혼을 스올(지옥) 버리지 아니하시며, 주의 거룩한 자를 멸망시키지 않으실 것이다”(10) 라는 하나님의 사랑이다. 마디로 말하면, 하나님께서 당신을 의지하는 자들을 버리시겠는가? 라는 시인의 신앙확신이다. 하나님께서는, 시인이 경제적, 정치적, 그리고 재정적 어려움에 봉착하여 죽을 지경에 이르렀다 해도, 당신의 백성을 죽도록 그대로 결코 방치하지는 않으신다는 시인의 믿음이다. 이러한 극단적인 믿음에서 시인은, 이러한 극단적 믿음을 긍정적 믿음으로 바꾸어 최종적으로 고백한다.

5. 시인의 희망(11): “주께서 생명의 길을 내게 보이시리니, 주의 앞에는 충만한 기쁨이 있고, 주의 오른쪽에는 영원한 즐거움이 ( 것이다)”(11) 이와 같이 신앙은 희망이다. 희망이 없으면 기도조차 하지 않는다. 희망없이 기도하는 것은, 하나님을 기만하는 것이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도 너희가 기도할 때에 무엇이든지 믿고 구하는 것은 받으리라”( 21:22) 말씀하셨다. 오늘날 기도 중에, “주여 믿습니다. 주여 믿습니다외치는 소리가 진정 기도자의 믿음에서 나오는 것이라면, 기도를 하나님은 받아 주실 것이다. 하나님을 믿고, 그의 긍휼하심을 의지하여 하는 기도를 하나님께서 외면하시겠는가? 그래서 NIV 성경은 “You have made known to me the path of life; you will fill me with joy in your presence”(당신은 이미 나에게 생명의 길을 보이셨고, 앞으로도 당신의 현존을 통하여 나를 기쁨으로 채워 주실 것입니다)”(11) 번역하였다. 우리도 이러한 기도를 드리자!